작품보기

APAP4

제목, 글쓴이, 날짜의 내용이 있습니다.
그라이즈데일 아츠 공동의 장, 예술의 유익함을 생각하는 예술위원회




 
 
4회 APAP가 진행한 작품 보존·관리 프로젝트는 기존 작품의 보존, 보수, 이전 또는 철거를 진행한다는 기술적 측면 이외에도, 공공예술작품의 제작 의도를 유지하면서 동시에 작품의 새로운 의미를 지속적으로 생성한다는 공통가치를 구현하고자 했다. 4회 APAP가 초대한 그라이즈데일 아츠는 작품 보존·관리 프로젝트의 바로 이러한 목표를 확장하여 추구한다. 이들은 기존 공공예술작품에 부족했던 기능을 보완하거나, 기존 작품의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아예 다시 설계하기도 하고, 그 과정에서 지역과 연계한 워크숍을 기획하며 제작의 결과물을 유통하는 공간을 구성하기도 한다. 
잉글랜드 중부 지역의 컴브리아 로손 파크에 기반하는 그라이즈데일 아츠는 4회 APAP를 위해 ‹공동의 장, 예술의 유익함을 생각하는 예술위원회›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이 프로젝트는 크게 세 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우선 APAP의 기존 작품 중 리암 길릭의 ‹안양광장을 위한 사회적 구조물의 제안›(2007)을 개선하고, 철거 예정이었던 플라잉시티의 ‹미로 언덕›(2006)을 대체하는 놀이터를 설계하며, 커뮤니티의 자생적 운영을 위한 ‹정직한 안양 상점›의 초석을 다지는 것이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