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보기

APAP6

제목, 글쓴이, 날짜의 내용이 있습니다.
안호은 피어나다 2019
피어나다 2019 Bloom 2019, 2019, Woolen yarn, 500trees, Anyang art park 1.6km



트리 아트는 안양예술공원의 주 도로 약 1.6km 가로수에 털실옷을 입히는 프로젝트이다. 자연의 풍경을 모티브로 삼아 안양예술공원의 장소적 특성과 늦가을부터 겨울까지의 거리 정취를 고려하여, 겨울 추위에 얼어붙은 가로수를 따뜻하고 자연친화적인 털실로 감싸 안았다. 털실옷의 기본 패턴은 단순함과 일관성을 위해 복합패턴의 초록바탕에 털실 꽃을 부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벽천광장 앞의 메인트리는 안양시민의 수작업으로 만들어진 바탕색과 대조되는 색상의 부착요소를 통해 다양성을 가미했다. 트리아트는 APAP6의 메인주제 ‘공생도시’를 작가와 안양시민과 예술공원의 방문객이 함께 완성해가는 방식으로 마련됐다. 트리아트의 총괄 기획은 안호은 작가가 맡았으며, 안양문화예술재단과 만안구청의 협업으로 진행된다.
 
시각적 맵핑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활동을 하고있는 안호은 작가는 메이커라 불리길 원한다. 인간의 시각적 인식과 심미적 선호에 대한 관심이 크다. 착시현상 등을 이용하고 여러 재료와 구조, 현상을 통해 표현한다. 디자인과 심리학, 공학 등을 공부하였으며 학문간 경계위에서 활동을 하고있다. 현재 연성대학교 교수로 재직중이다.
 
 
 
창닫기